Zion.T * Yanghwa BRDG





Letra em romaji 

Uri jibeneun maeil na hollo isseotji
Abeojineun taeksideuraibeo
Eodinyago yeojjwobomyeon hangsang
“yanghwadaegyo”
Achimimyeon meorimate nohin
Byeolsatange ramyeonttange
Saebyeongmada toegeunhasin abeoji
Jumeonireul gidarideon
Eorin narui nareul gieokhane
Eomma appa du nuna
Naneun makdungi, gwiyeomdungi
Geu narui nareul gieokhane
Gieokhane 

Haengbokhaja
Uri haengbokhaja
Apeuji malgo apeuji malgo
Haengbokhaja haengbokhaja
Apeuji malgo geurae geurae

Naega doneul beone, doneul da beone
“eomma baegwonman” haesseonneunde
Uri eomma appa, tto gangajido
Ijen nareul barabone
Jeonhwaga one, nae eomeonine
Tturururu “adeul jal jinaeni”
Eodinyago mureoboneun mare
Na yanghwadaegyo “yanghwadaegyo”

Eomma haengbokhaja
Apeuji malgo jom apeuji malgo
Haengbokhaja haengbokhaja
Apeuji malgo geurae geurae

Geu ttaeneun na eoril ttaeneun
Amugeotdo mollanne
Geu dari wireul geonneoganeun gibuneul
Eodisinyago eodinyago
Yeojjwobomyeon abeojineun hangsang
Yanghwadaegyo, yanghwadaegyo
Ije naneun seoinne geu dari wie

Haengbokhaja
Uri haengbokhaja
Apeuji malgo apeuji malgo
Haengbokhaja haengbokhaja
Apeuji malgo geurae

Haengbokhaja haengbokhaja
Apeuji malgo apeuji malgo
Haengbokhaja haengbokhaja
Apeuji malgo geurae geurae


Letra em hangul
우리 집에는 매일 나 홀로 있었지
아버지는 택시드라이버
어디냐고 여쭤보면 항상
“양화대교”
아침이면 머리맡에 놓인
별사탕에 라면땅에
새벽마다 퇴근하신 아버지
주머니를 기다리던
어린 날의 나를 기억하네
엄마 아빠 두 누나
나는 막둥이, 귀염둥이
그 날의 나를 기억하네
기억하네 

행복하자
우리 행복하자
아프지 말고 아프지 말고
행복하자 행복하자
아프지 말고 그래 그래

내가 돈을 버네, 돈을 다 버네
“엄마 백원만” 했었는데
우리 엄마 아빠, 또 강아지도
이젠 나를 바라보네
전화가 오네, 내 어머니네
뚜루루루 “아들 잘 지내니”
어디냐고 물어보는 말에
나 양화대교 “양화대교”

엄마 행복하자
아프지 말고 좀 아프지 말고
행복하자 행복하자
아프지 말고 그래 그래

그 때는 나 어릴 때는
아무것도 몰랐네
그 다리 위를 건너가는 기분을
어디시냐고 어디냐고
여쭤보면 아버지는 항상
양화대교, 양화대교
이제 나는 서있네 그 다리 위에

행복하자
우리 행복하자
아프지 말고 아프지 말고
행복하자 행복하자
아프지 말고 그래

행복하자 행복하자
아프지 말고 아프지 말고
행복하자 행복하자
아프지 말고 그래 그래


0 comentários: